4월 29일 KBL - KCC vs 전자랜드 프로농구분석 경기분석 무료중계

공개채팅  

포인트 랭킹

접속자 집계

  • 오늘 방문자 1,003명
  • 어제 방문자 1,350명
  • 최대 방문자 2,697명
  • 전체 방문자 996,194명
  • 4월 29일 KBL - KCC vs 전자랜드 프로농구분석 경기분석 무료중계

    댓글 : 0 조회 : 466

    ▶ KCC

    4강 PO 4차전(4/25)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홈에서 94-73 승리를 기록했다. 2연승 흐름 속에 시리즈 2승2패 성적. 김낙현(25득점, 7리바운드)이 적극적인 골밑 돌파와 상대 수비를 허탈하게 만드는 외곽슛을 동시에 보여주면서 상대 수비를 흔들수 있었고 그분이 오셨던 차바위(17득점, 9리바운드)가 높은 3점슛(4/5) 성공률과 함께 수비에서 힘을 냈던 경기. 라건아에 대한 협력수비가 좋았고 헤인즈가 투입 되었을때는 지역방어를 사용하면서 상대 속공을 저지했던 상황. 또한, 이대헌이 김상규와 매치업에서 판정승을 기록한 승리의 내용.

     

    ▶ 전자랜드

    반면, KCCC는 2쿼터까지는 역전을 주고받는 혈투가 펼쳐지만 3쿼터(13-27)에 연속 11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진 경기. 야투 효율성(2/()이 떨어졌던 김지완이 찬스에서도 자신있게 슛을 올라가지 못했고 외곽에서 공격의 실마릴 풀어주지 못하자 라건아(11득점, 11리바운드)의 위력도 반감 되었던 상황. 다만, 원인 모를 발 통증으로 3차전까지 결장했던 송교창이 복귀해서 17분33초 출전시간 동안 14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주축 선수들의 출전시간이 많지 않았다는 것은 위안이 되는 요소.

     

    ▶ 팩트 체크

    최종전을 안방에서 치를수 있고 체력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것이 KCC 입장에서는 천만다행 이라고 생각 된다. 전주KCC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 언더오버)

    4강 PO 3차전(4/25)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홈에서 112-67 승리를 기록하며 시리즈 1승2패를 만들었다. 벼랑 끝에 몰린 선수들의 절박함이 수비에서 높은 에너지로 나타났고 압박수비가 성공을 거둔 이후 속공으로 점수 차이를 벌리며 전반전(57-26)이 끝났을때 사실상의 승부를 결정한 경기. 조나단 모틀리(48득점, 9리바운드)와 김낙현(13득점)의 투맨 게임에서 파생 된 찬스에서 100% 야투 성공률을 기록한 전현우(11득점, 3점슛 2개)의 외곽포와 정효근(11득점)의 득점이 지원이 상황. 또한, 벤치에서 출격한 임준수(5득점 2어시스트, 5리바운드)가 팀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준 승리의 내용.

     

    반면, 전주KCC는 팀 야투(36.8%)와 3점슛(26.7%) 성공률이 바닥을 쳤고 투지 싸움에서도 상대보다 적극성이 부족했던 경기. 오픈 3점슛과 쉬운 이지샷을 실패하는등 야투 난조 현상이 나타났고 볼 핸들러들이 스틸을 허용하면서 분위기를 끌어 올리지 못했던 상황. 또한, 새롭게 영입한 조 알렉산더의 출전 시간에는 백코트 자원들이 스크린을 받지 못하고 본인 스스로의 힘으로만 돌파를 해야 하는 장면이 많았다는 것도 빠른 개선이 필요해 보였던 패배의 내용.

     

    4강 PO 2차전(4/23)에서는 KCC가 홈에서 92-74 승리를 기록하며 시리즈 2연승에 성공했다. 1차전에 이어서 2차전에서도 송교창이 결장했고 전반전(41-49)은 밀리는 모습이 나타났지만 3쿼터(28-10) 역전에 성공하고 4쿼터(25-13) 역시 상승세 리듬을 이어간 경기. 라건아가 24득점, 1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모틀리와 매치업에서 판정승을 기록했고 6차례 3점슛 시도에서 4개를 성공시킨 유현준은 14득점에 어시스트 5개를 배달하며 공격의 선봉장이 되었던 상황. 또한, 김상규(10득점)와 송창용(10득점)이 송교창의 공백을 느끼지 않게 만드는 높은 에너지를 선보인 경기.

     

    반면, 전자랜드는 조나단 모트리(16득점)와 이대헌(15득점)이 분전했지만 김낙현(9득점)의 애투(3/9) 효율성이 떨어졌고 리바운드 싸움에서 -7개 마진을 기록한 경기. 1차전에 결장했던 정효근이 복귀해서 16분22초 출전 시간 동안 9득점, 1어시스트, 4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야투(2/8) 효율성과 수비에서 만족할수 없는 모습이 나타난 상황. 또한, 라건아의 미들레인지 점퍼슛이 계속 들어가는 상황에서도 수비 변화를 주지 않았던 유도훈 감독의 선택도 아쉬움으로 남았던 패배의 내용.

     

    4강 PO 1차전(4/21)에서는 KCC가 홈에서 85-75 승리를 기록하며 시리즈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송교창이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라건아(23득점, 19리바운드)가 외국인 선수 매치업에서 판정승을 기록했고 김상규(7득점,6리바운드)가 송교창의 공백을 최소화 했던 경기. 리바운드 싸움에서 +11개 마진을 기록하는 가운데 이정현(13득점, 6어시스트)가 승부처에 힘을 냈고 이정현과 라건아의 2대2 플레이에서 파생되는 찬스에서 정창영(18득점)의 지원 사격도 더해진 경기. 또한, KBL 최장수 외국인선수 헤인즈가 라건아의 휴식구간을 책임졌으며 헤인즈가 투입 되었을때 송창용이 데본 스캇을 효과적으로 수비했던 승리의 내용.

     

    반면, 전자랜드는 조나단 모틀리(24득점, 12리바운드)와 이대헌(14득점, 10리바운드)이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김낙현(13득점)의 공격 옵션이 3명의 가드 물량으로 맞선 상대의 집중 견제에 막혔던 경기. 전반전(36-46)의 열세를 3쿼터(23-17) 한때 역전을 만들기도 하는 저력을 선보였지만 데본 스캇이 출전할 때 KCC의 존 디펜스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흐름을 다시금 빼앗겼던 상황. 또한, 공격 리바운드(7 vs 16)에서 너무 많은 차이가 발생했고 세컨 득점을 중요한 고비때 마다 허용했던 패배의 내용.

     

    6차전 에서는 전주 KCC가 홈에서 93-68 승리를 기록했다.

    5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홈에서 79-71 승리를 기록했다.

    4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전주 KCC가 군산 월명체육관 중립구장 경기에서 84-83 승리를 기록했다.

    3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전주 KCC가 원정에서 82-64 승리를 기록했다.

    2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전주 KCC가 홈에서 83-77 승리를 기록했다.

    1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연속경기 일정 이였고 홈에서 68-66 승리를 기록했다.

     

    전주KCC의 승리가 예상되지만 5점차 이내 승부가 예상되는 경기다. 또한, 3점슛 시도가 많은 경기 흐름이 예상된다.

    ▶ 추천 배팅
    [승패] // KCC 승
    [[핸디]] : KCC 승
    [[U/O]] : 오버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